<MULTI COMFORT STUDENT CONTEST 2019

“Special Prize” 수상 ‘Diversity in Regularity’

윤경선(고려대 건축학과 2014), 강연재(고려대 대학원 건축학과 2018) -


 

1. 공모전명: MULTI COMFORT STUDENT CONTEST 2019

2.    Diversity in Regularity

3.       Special Prize

4.    : 2019 6 7

5. 참여학생윤경선(고려대 건축학과 2014), 강연재(고려대 대학원 건축학과 2018)

6. 지도교수: 원정연 교수


주최: Saint Gobain

공모 홈페이지https://multicomfort.saint-gobain.com/multi-comfort-student-contest


Multi comfort Student Contest’ 아이디어 또는 에너지 효율적인 방식으로 지속 가능한 건물. 특히 미래 거주자의 편의와 복지에 중점을 공모전입니다.

에디션에는 900 이상의 팀이 참여하여 34 개국 199 대학에서 2,200 명의 학생들이 참여했습니다. 올해의 과제는 Milano2030 비전에 따라 Crescenzago 지하철 역에 인접한 지역을 위한 도시 재개발   연결하여 주거환경을 증진시키고 도시를 활성화시키는 입니다주거, 서비스 공공 공간을 포함하여 새로 지어진 혼합 사용 부지에 연결된 3개의 부지로 구성되어있고 기존 주거용 건물의 레노베이션과 관련되어있습니다.




* 작품 설명


사람들의 comfort needs 다양합니다. 노래를 부르는 음악 가는 완벽히 소음이 차단 되는 집을 원할 있고, 아기를 키우는 공기정화가 잘되는 집을 원합니다. 따라서 사람들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 있는 주거를 만들고자 Hexagon comfort module 고안하여 사람들의 다양한 니즈를 충족시킬 있도록 개개인이 커스터마이즈 있는 시스템을 디자인했습니다

무엇보다도 주거 형태중에서도 어떤 형태가 밀라노 시민들의 개성 넘치는 다양성에 대한 욕구를 대변할 있을까 생각했고 대각선을 통해 삼각형, 직사각형 다양한 도형의 형태를 조합할 있는 점이 Hexagon 선정하게된 이유입니다. 전통적인 사면의 주거형태보다는 좀더 다면화된 방향성과 접근성, 조합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양한 방향성과 유닛들의 결합을 위하여 독립적이고 personalize 작은 유닛들을 중심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